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광주교원단체총연합회
광주광역시교원단체총연합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게시판에 글쓰기를 하는 경우, 본문 또는 첨부파일 내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성명, 연락처 등)가 포함되어 게시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처벌을 받으 실 수 있습니다.
글보기 페이지 이동 버튼

각 시도 교원 대규모 감축하는 규칙 개정 철회하라!

관리자 관리자

날짜(2020-10-19 16:47:26)

조회(45)


각 시도 교원 대규모 감축하는 규칙 철회하라 !!


퇴직자 수 범위 내 감원 조항 삭제더 큰 감원 허용 우려


추가배정에 새로운 정책수요 반영교육감표 정책 실현용인가


교총이 전국 유·초·중·고 교원 1259명 설문한 결과 92%가 반대


지금은 코로나 대응해 학급당 학생수 감축, 교원 증원 나설 때



1. 지난달 7일 교육부가 지방교육행정기관 및 공립의 각급 학교에 두는 국가공무원의 정원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주요 내용은 시도 교원 정원의 감원 규모가 전년도 퇴직자보다 많을 경우 퇴직자 수만큼만 감원조항 삭제 시도 정원 추가 배정 규모를 총 정원의 1000분의 1에서 100분의 1로 확대하고, 추가 배정 사유에 새로운 정책수요 반영신설이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학생수 감소와 경제논리에 입각해 각 시도의 대규모 교원 감축만 초래할 수 있다며 개정안 철회 및 수정을 촉구했다. 하윤수 회장은 지금은 코로나19에 대응한 안전한 교실 구축과 학습격차 해소를 위해 학급당 학생수를 20명 이하로 감축하고 이에 따른 교원 확충에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3. 교총은 16일 교육부에 공식 입장을 전달하고 정원 감원을 퇴직자 수 범위 내에서 하도록 한 현행 규정을 삭제하는 개정안은 시도에 따라 퇴직자 수 이상의 대규모 정원 감축을 초래할 수 있고, 과밀학급 등 열악한 교육환경을 더 악화시키는 기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4. 교총은 과밀학급은 방역 수칙에 따라 교실 내 밀집도를 최소화하기도 어려워 등교 수업에 걸림돌이 되고 있고, 원격수업 관리와 효과 제고, 개별화 교육을 지향하는 미래교실 구축에도 걸맞지 않는다이런 상황에서 정원 감축만 확대한다면 과밀학급 해소는 요원하다고 강조했다.

 

5. 이어 특히 교육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차원에서 적정 학급당 학생수로 정원 배정기준을 바꾸기로 한 방향과도 배치된다며 기존 조항의 존치를 요구했다.

 

6. 추가배정 조항 개정에 대해서는 “‘새로운 정책수요 반영을 신설하고 추가배정 규모를 10배로 늘린 것은 교사를 학생교육이 아닌 교육부 장관표 정책, 교육감표 정책 확산의 도구로 활용되는 등 악용될 수 있다며 해당 조항의 삭제를 요구했다.

 

7. 이번 교원 정원규정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해 현장 교원들은 압도적인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교총이 지난 925~28, 전국 유·초·중·고 교원 1259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91.9%가 개정안에 반대한다’(매우 반대한다 84.0%, 반대하는 편이다 7.9%)고 응답했다.

 

교육부의 교원 정원에 관한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응답

응답수

개정안에 매우 찬성한다.

36

2.9%

개정안에 찬성하는 편이다.

28

2.2%

개정안에 반대하는 편이다.

99

7.9%

개정안에 매우 반대한다.

1057

84.0%

잘 모르겠다.

39

3.1%

 

8. 교총은 저출산, 경제논리에 경도된 교원 감원은 농산어촌 학교와 지방 소멸을 초래하고, 포스트 코로나 교육을 위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 목표에서도 멀어지게 만들 뿐이라며 교육부는 개정안 추진을 중단하고 교원 증원을 위한 수급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댓글(0)

글자
글자 크게
기본
글자 작게
상단으로가기